암수 > 갤러리방

본문 바로가기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갤러리방

암수

작성일 21-05-08 14:46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인생성형 조회 959회 댓글 0건

본문

백년에 한 번 핀다는 꽃

암컷과 수컷이

오래토록 따로 살다​

떨어져 멋을 부리지만

서로 만나 살이 섞여야

열매를 맺는다.

오늘 이 보금자리에서

암꽃이 몸을 푼다. ​

수꽃 씨를 맞아

또 다른 나를 남기려

멋진 몸을

꿈틀댄다.​

소철의 장엄한 향연

봄이 무르익는

소리가 들린다. ​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
PC 버전으로 보기